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밝아오는 하늘 밝아온다. 천천히 저 멀리 지평선 멀리 짙은 잿빛의 태양이 어둠속에서 모든것을 집어 삼키듯 그렇게 하늘을 향해 기지게를 피고있다. 밝아온다.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뒤로한채 새벽의 어둠을 집어삼키고 소리없이 산등성이 위로 서서히 그렇게 올라가고있다. 아픈기억에 흐르지 못한 시린 마음 감싸안고 지난밤을 보낸 작은 아이의 맘은 가실줄 모르고 아는지 모르는지 어둠을 누그러트리고 그렇게 다시금 태양은 다시 떠오르고있다. 세상이 바뀐다해도 세상을 비추는 태양은 누구의 구애도 받지않고 저 하늘을 향해 조심스럽게 다시 아침을 알리며 언제나 떠오를것이다. 더보기
후회 후회 톡톡톡 떨어지는 빗방울 소리에 귀를 기울여 봅니다. 저멀리 바람을 타고 들려오는 작은 강아지의 울음소리에 귀를 기울여 봅니다. 바위에 부디치듯 들려오는 어느 바닷가의 파도소리에 귀를 기울에 봅니다. 잊고있었던 지난시간 아무것도 기억하지 못했던 시간 그 시간에 귀를 기울여봅니다. 흐르듯 지나쳐버린 나의 시간 무엇을 잃은 듯이 지나쳐 버린 시간 이제는 돌아보며 후회합니다. 무심함이 전부인것처럼 나의 기억속에 지워버린 나의 일상을 후회합니다. 돌아보면 망각의 바람처럼 잠시 머물다 사라져버린 수많은 기억을 후회합니다. 더보기
태양 밝아온다. 천천히 저 멀리 지평선 멀리 짏은 잿빛의 태양이 어둠속에서 모든것을 집어 삼키듯 그렇게 하늘을 향해 기지게를 피고있다. 밝아온다.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뒤로한채 새벽의 어둠을 집어삼키고 소리없이 산등성이 위로 서서히 그렇게 올라가고있다. 아픈기억에 흐르지 못한 시린 마음 감싸안고 지난밤을 보낸 작은 아이의 맘은 가실줄 모르고 아는지 모르는지 어둠을 누그러트리고 그렇게 다시금 태양은 다시 떠오르고있다. 세상이 바뀐다해도 세상을 비추는 태양은 누구의 구애도 받지않고 저 하늘을 향해 조심스럽게 다시 아침을 알리며 언제나 떠오를것이다. 더보기
비가 온 후 비가 내린 자리는 고독과 어둠만을 남기고 잊혀지지 않는 쓸쓸함만이 자욱하다. 그 비에 씻기고 남겨진 자리는 잊혀진 시간의 기억만이 가득하고 사그라들지 않은 연기로 남겨진다. 자욱한 연기속에 피어나는 기억은 다시금 지울수 없는 지난날의 추억만이 지칠때로 지쳐버린 잡초처럼 다시금 피어나게 된다. 세월의 흔적이 씻겨진 어느 비온날의 하루처럼 바람만이 잡초의 몸을 감싸운다. 더보기
시간의 아픔 시간의 흐름은 수만가지의 얼굴로 나의 곁에 스며들고, 살아온 세월이 그러하듯 세상의 모습도 그 시간속에 살며시 미소짓고 또 변화해간다. 시간의 아픔은 그 수만가지의 변화에 고개를 떨구고, 다시금 시의 한 구절처럼 이내 가슴 속 깊이 주홍글씨가 되어 나의 가슴에 선명한 잿빛으로 드리운다. 모든 시간은 나에게 강물이 흐르듯 거침없이 다가와 산등성이 깊은 곳에 흔적조차 남기지 않고, 햇빛에 말라버린 이름모를 꽃처럼 아픔만을 남겨주고 사라져간다. 멈출수 없음에 안타까운 시간의 흐름은 영혼조차도 남기지않고, 그렇게 오늘도 어김없이 흘러만 간다. 더보기
이미 알고있는 것들 이미 알고 있었습니다. 아무것도 아니라는 걸 이미 부서지고 사라져 흔적조차 남아 있질 안다는 것을.. 이미 알고 있었습니다. 흐르는 강물이 되어 나락의 폭포에 떨어지고, 저 먼 바다로 흘러가 버린걸.. 언제부턴가 매일 반복되는 일처럼 되새기는 말에 메아리처럼 사라져버리길 작은 마음으로 소망해 왔습니다. 지우개로 지우듯이 마음속으로 맺혀진 빗물을 수없이 지우려 노력해 보았지만 이젠 지워지지 않는다는 것을.. 알 수 없는 길을 가야하기에 인정하지 않으려 했지만 인정하지 않을 수 없음을 나의 마음속에 새겨 넣었습니다. 매듭이 시작 된 것이 언제였는지 나또한 시간을 거스를 수 없기에 시간이라는 굴레 속에 가둬둔 채 마음의 아픔을 풀지 못하고 잊으려 합니다. 잊는다는 건 나의 맘속에 가둬두는 것이기에 잊는다는 것.. 더보기
미래... 삶이 힘들다고 느낄때, 하늘은 덧없이 푸르고, 햇살은 따스하게만 느껴진다. 그 세상속에서 하루하루 숨쉬며, 내가 느끼는 감정을 표현하고, 기쁨을 느끼며 살아가는 시간은 얼마나 될까? 그것은 신조차 알 수 없을것이다. 희망을 품고, 불안함을 감추며, 항상 웃고사는 내모습에 난 무엇을 그리며 살고 있는 것인가? 내가 나아가고 싶은 것은 무엇인가? 지난 시간에 내가 잃고, 얻은 것은 무엇인가? 되묻는 시간, 나에게 던져진 수많은 의문점들, 난 그 던져진 수많은 질문들에 다시 한번던져본다. 내가 보고 배운 그 것들보다 내가 앞으로 보고 배울것들이 이 세상속에 얼마나 많은지 반문해본다. 난 더이상 정체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것이다. 더보기
호칭 내 삶을 잃는다해도 나의 기억속에 지워지지 않는 단하나의 호칭. 그것은 나의 생명이며, 나의 거름이며, 나의 한줄기 빛이었습니다. 세상을 살아감에 기둥과 길이었기에 지금도 앞으로도 잊을 수 없음에 더욱더 목이 메입니다. 그것을 듣는 것만으로도 나의 가슴을 찌어놓고, 이내 나의 가슴을 아프게 합니다. 이내 나의 눈에 뜨거운 눈물을 고이게하고마는 그 호칭, 전 그 호칭에 한없이 소리내어 목놓아 울어보지도 못합니다. 남자이기에 한 가정의 가장이기에 가슴이 져며와도 부를 수 없음을 눈물조차 흘릴 수 없음을 가슴속으로 소리쳐 봅니다. 아버지... 지금도 아버지란 단어가 저를 나약한 아들로 아버지로 만들어 버리고, 모든 기억을 흐르는 물속에 송두리채 던져버리고 맘니다. 살아생전 느낄 수도 만질 수도 없었던 지난 세..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