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 작은글

지나쳐버린 시간

 

012345

지나쳐버린 시간속 
난 그 시간이란 기로에서서
잊혀져버린 계절의 끝자락을 돌아본다.
아지랭이 사이로 피어나는
아직 끝나지 않은 
계절의  못다한 이야기
나의 시간도 그 기로에 머문채
잊혀져버린 이야기의 마지막을 되새겨본다.
언젠가 잊혀져도 될 이야기속
난 그 이야기속을 서성이며 
끝나지않은 하지만 이미 끝나버린 
그 이야기속의 삶을 뒤로한채
나는 다시금 발길을 옮겨본다.

'나의 작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지나쳐버린 시간  (0) 2018.10.16
가을의 문턱에서  (0) 2018.10.16
행복  (0) 2018.10.16
생일  (0) 2017.03.27
하루  (0) 2016.11.05
공간속의 나  (0) 2016.08.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