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 작은글

가시는 날 10월 23일

 

 

 

가시는 날 10월 23일

새벽 4시 20분 

당신께서 임종하신 그날

어머니의 생신이십니다.

너무 볓이 좋아

울음 조차 나오지 않습니다.

당신을 생각하면 눈물이 흐르지만

볓은 왜이리 좋은지

하늘이 원망 스럽니다.

아버지 가시는 그 날은

왜그런지 따뜻한 볓만이

저에게 다가옵니다.

잔잔한 바람과 가늘게 비추는 빛

전 오늘이 싫습니다.

어머니 생신이지만

당신이 가신 오늘이 싫습니다.

당신이 가신 이곳이 싫습니다.

수많은 세월

제가 가장 싫어하게 된 오늘이 정말 저에겐

아픔으로 남겨진 날로 기억될 것입니다.

울음을 참지 못하는

그런 하루가 되어서 정말 오늘이 싫습니다.

가시는 날 당신께서 눈을 뜨지 못한 그날

정말 이날이 저에겐 울음으로 남겨진 날이기에

머리속이 마음이

구멍이 난채로 살아갈 것입니다.

그런 날로 저에게 기억될 것입니다.

'나의 작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삼우제(三虞齊)  (0) 2012.10.28
지금 거신 번호는 없는 번호 입니다.  (0) 2012.10.28
가시는 날 10월 23일  (0) 2012.10.27
아픔  (0) 2012.10.27
기억합니다.  (0) 2012.10.27
인생의 매듭  (0) 2012.08.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