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 작은글

시간의 아픔



시간의 흐름은
수만가지의 얼굴로 나의 곁에 스며들고,
살아온 세월이 그러하듯
세상의 모습도 그 시간속에
살며시 미소짓고 또 변화해간다.

시간의 아픔은
그 수만가지의 변화에 고개를 떨구고,
다시금 시의 한 구절처럼
이내 가슴 속 깊이  주홍글씨가 되어
나의 가슴에 선명한 잿빛으로 드리운다.

모든 시간은 나에게
강물이 흐르듯 거침없이 다가와
산등성이 깊은 곳에
흔적조차 남기지 않고,
햇빛에 말라버린 이름모를 꽃처럼
아픔만을 남겨주고 사라져간다.


멈출수 없음에

안타까운 시간의 흐름은

영혼조차도 남기지않고,

그렇게 오늘도 어김없이 흘러만 간다.

 


'나의 작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양  (0) 2013.07.18
비가 온 후  (0) 2013.07.06
시간의 아픔  (0) 2013.07.03
이미 알고있는 것들  (0) 2013.06.24
미래...  (0) 2013.04.01
호칭  (0) 2013.03.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