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 작은글

죄송합니다.

 

01

 

찾아 뵙지 못해 죄송합니다.

언제나 당신이 그자리에 계신다는 생각에

발걸음은 항상 다음이란 단어로 보호한채

당신을 바라보지 못했습니다.

죄송합니다.

전화드리지 못해 죄송합니다.

당신께서 좋아하시던 목소리를 들려드리지 못한 걸

죄송합니다.

걱정만 하시던 그 말씀에 전 당신께 전화 드릴 수 없었습니다.

당신의 걱정하시는 목소리가 싫어서 전화 드릴 수 없었습니다.

언제나 자식 생각에 늘 걱정만 하시던 그 목소리가 듣고 싶습니다.

듣고 싶어도 듣지 못하는

저의 휴대폰 번호는 이제는 어떻게 해야 하나요.

아버지 당신의 목소리 한마디 저장하지 못한

이 불효자는 이제는 어떻게 해야하나요.

듣고 싶습니다.

당신의 목소리가 당신의 걱정스런 말씀이 듣고 싶습니다.

아버지 당신께서 늘 걱정하던 불효자는

어떻게해야 하나요.

아버지.....

 

 

'나의 작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버지 전상서  (0) 2012.11.04
아버지  (0) 2012.10.31
죄송합니다.  (0) 2012.10.31
사랑합니다.  (0) 2012.10.31
살아가면서..  (0) 2012.10.28
삼우제(三虞齊)  (0) 2012.10.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