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 작은글

생일

 

01234567

 

당신이 세상에 태어난 것은

신이 당신을 사랑한다는 것입니다.

세상에 당신이 존재한다는 것은

세상이 아름답기 때문입니다.


당신이 태어난 오늘이기에

작은 잎새마져 당신에게 환한 미소로

당신의 아침을 반겨줍니다.


당신의 오늘은 당신의 날이기에

세상의 모든것을 소유 한다해도

세상은 모든것을 받아 드릴 것입니다.


당신이 태어난 오늘이기에

신마져 당신의 생일을 반겨줄 것입니다.


당신이기에 당신이 태어났기에

오늘이 더 밝기만 합니다.

당신의 생일을 축하합니다.

 

 

'나의 작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기억합니다.  (0) 2012.10.27
인생의 매듭  (0) 2012.08.21
생일  (0) 2012.07.22
하루의 끝자락  (0) 2012.07.20
인생의 객  (0) 2012.07.20
하루 Ⅱ  (0) 2012.0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