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 작은글

미래...

 


삶이 힘들다고 느낄때,

하늘은 덧없이 푸르고,

햇살은 따스하게만 느껴진다.

그 세상속에서 하루하루 숨쉬며,  

내가 느끼는 감정을 표현하고,

기쁨을 느끼며 살아가는 시간은 얼마나 될까?

그것은 신조차 알 수 없을것이다.

희망을 품고, 불안함을 감추며,

항상 웃고사는 내모습에

난 무엇을 그리며 살고 있는 것인가?

내가 나아가고 싶은 것은 무엇인가?

지난 시간에 내가 잃고,  얻은 것은 무엇인가?

되묻는 시간,  

나에게 던져진 수많은 의문점들,

난 그 던져진 수많은 질문들에 다시 한번던져본다.

내가 보고 배운 그 것들보다 

내가 앞으로 보고 배울것들이

이 세상속에 얼마나 많은지 반문해본다.

난 더이상 정체하지 않고, 앞으로 나아갈 것이다.



'나의 작은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시간의 아픔  (0) 2013.07.03
이미 알고있는 것들  (0) 2013.06.24
미래...  (0) 2013.04.01
호칭  (0) 2013.03.26
아버지 전상서  (0) 2012.11.04
아버지  (0) 2012.10.31